회원등록 비번분실

전체방문 : 7,551,877
오늘방문 : 2746
어제방문 : 5836
전체글등록 : 3,92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
댓글및쪽글 : 18

좌측_배너 배너 001

작성자 한태일 목사
작성일 2024-06-16 (일) 05:51
분 류 주일설교
첨부#1 screenshot_20240616_at_110211e280afpm.png (1,633KB) (Down:0)
ㆍ조회: 402    
성경적인 아버지상 (데살전 2:7-12)


오늘은 Father’s Day 이어서, 아버지 주일로 지키며 아버지 상(象)에 대하여 말씀을 나누기 원합니다. 우선 가정을 위한 아버지들의 노고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믿음이 든든한 아버지들은 가정의 기둥입니다. 기초, 반석입니다. 더욱 좋은 성경적인 아버지들이 되기를 바라며 말씀을 나눕니다.

먼저 아버지들에게 몇 가지 질문을 던지기 원합니다. 첫째, 여러분들은 긍정적입니까? 부정적입니까? 자녀들이 여러분들을 생각할 때에 우리 아버지는 ‘이것 저것 하지 말라’ 로, 아니면 ‘이것 하자’ 로 떠올립니까? 둘째, 자녀들이 여러분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까? 최근에 아이들에게 존경받지 못할 실수를 한 적이 있다면 무엇이었으며, 어떻게 고쳤습니까? 셋째로, 가정의 식구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격적인 권리를 어떤 식으로 존중해 주고 있습니까? 넷째, 자녀들이 잘못을 범하였을 때에 여러분들은 왜 그들이 그런 잘못을 범하게 되었을까 이해하려고 합니까? 다섯째, 자녀들 모든 행동들의 궁극적인 책임은 아버지들에게 있는데, 이 사실을 그들에게 어떻게 깨닫도록 합니까? 여섯째, 하나님께서 여러분들에게 보여주신 사랑과 용서를 자녀들에게 어떻게 보여주고 있습니까? 마지막으로 여러분의 자녀들과 어떤 실제적인 방법으로 의사소통을 합니까? 자녀들을 사랑한다면 어떻게 실제적인 의사 표현을 하십니까?

요즈음 남자다운 남자를 찾아보기 힘든 시대입니다. 남자도 여자처럼 하고 다니는 세상이니까요. 하나님께서 처음 사람을 창조하실 때의 하나님 형상을 따라 지음을 받은 남자, 아버지 하면 그 가정에서의 지도자(Leader), 그 가정을 지키는 보호자(Guardian)가 아닙니까? 그런데 그 지도자, 보호자의 역할을 어머니에게 넘겨버린 아버지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아니 오히려 가정을 무너뜨리며 파괴하는 아버지들도 많습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아버지는 어머니 치마 속에서 어쩔 줄을 몰라 하는 아버지가 아니라, 똑똑히 영적 분별력을 가지고, 열심히 최선을 다하여 일하며, 정직히 바른 말을 담대하게 하면서도 부드럽고 사려 깊은 사랑을 표현하는 아버지입니다.
적어도 우리 교회 남자들 만큼은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성경적인 아버지 상(象, Fatherhood)을 추구하며, 그런 아버지로 서기 원합니다. 아내들도 남편들이 그런 아버지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야 하며, 미혼 여자들은 그런 남자를 만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 남자들이 하나님께서 원래 지으신 목적을 따라 아내들도 존경하고 좋아하며, 자녀들도 공경하는 아버지가 될까요? [Slide 2] 오늘 본문의 사도 바울은 그의 동역자들과 함께 영적 아버지로서의 데살로니가 교회 성도들을 향한 뜨거운 고백을 드리고 있습니다. 이 고백 속에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몇 가지 아버지 상을 찾아보기 원합니다.

첫째로, 아버지들에게는 깊은 정이 있어야 합니다. Be affectionated!
바울은 “오직 우리가 너희 가운데서 유순한 자가 되어 유모가 자기 자녀를 기름과 같이 하였으니 우리가 이같이 너희를 사모하여”(7-8절상) 라고 하였습니다. 유순하다는 말은 온유, 친절(gentleness)을 가리킵니다. 더 중요한 단어가 ‘사모하여’ 라는 말입니다. 그 뜻은 상대에게 자신이 확 빨려 들어감을 의미합니다. 아버지가 자기 아이를 품에 안고 대할 때에 느끼는 감정입니다. 유모가 자기 자식은 아니지만 어린 아이를 깊은 정을 가지고 유순하게 기르는 것과 같이 사모한다는 말입니다. 오늘날의 가정의 문제는 아버지들에게 이런 정이 없어져 버렸다는 것입니다. 과거에는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여러가지 바쁜 일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서 부주의하여 표현되어지지 않으면서 시간이 흐르다 보니 깊은 정마저 시들어 버리는 것입니다.
솔직히 대답해 보십시오. 지금 여러분들의 자녀에게 깊은 정이 있습니까? 그 정이 어떻게 표현되고 있습니까? 탕자의 비유에서 아버지가 그 아들을 향한 사모하는 감정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에 일어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니라 아직도 상거가 먼데 아버지가 저를 보고 측은히 여겨(filled with compassion)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눅 15:20) 하였습니다. 물론 잃어버려진 아들을 찾은 기쁨 때문이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입장을 바꾸어 놓고 생각을 해 보십시오. 여러분 같으면 그렇게 하겠습니까? 깊은 정이, 사랑이 있다면 반드시 표현되어 지게 되어 있습니다.

둘째는, 아버지들은 온 가정 앞에 삶 전체가 투명해야 합니다.
8절 하반절에 계속하여 “너희를 사모하여 하나님의 복음으로만 아니라 우리 목숨까지 너희에게 주기를 즐겨함은 너희가 우리의 사랑하는 자 됨이니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말 번역에는 목숨까지 주기를 즐겨한다고 하였지만, 더 원어에 가까운 번역은, 복음을 나눈 것뿐 아니라 삶(life)을 나누기를 기뻐했다는 말입니다. 다시 말하면 ‘이중적인 삶이 아니었다’ 라는 말입니다. ‘말하는 것 따로, 생활 따로가 아니었다’라는 말입니다. 교회 생활과 가정 생활, 사회 생활이 다르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삶 전체가 하나님 앞에, 사람 앞에 투명하였다는 말입니다. 깨끗하였다는 말입니다. 정말 사랑하는 아내와 자녀들 앞에 부끄럽지 않은 삶이 그 아버지를 기쁘게 한다는 말입니다. 아버지가 즐거워한다는 말입니다.
우리 자녀들이 다 보고 배웁니다. 아버지가 이럴 때에 어떤 결정을 내리는가, 돈은 어떻게 벌고, 어떻게 사용하는가, 여유와 웃음이, 유우머가 있는가, 실수나 실패를 하였을 때에 어떻게 대처하는가, 이런 생활의 실제적인 모습들을 자녀들이 다 보고 배우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삶이 뚜렷이 투명하게 다 보여져야 한다는 말입니다. 믿음이 확실하고, 영적으로 올바로 서 있음이 보여져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바울과 그 동역자들처럼 자신있게 이렇게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가 너희 믿는 자들을 향하여 어떻게 거룩하고 옳고 흠없이 행한 것에 대하여 너희가 증인이요 하나님도 그러하시도다”(10절)! 거룩하고 옳고 흠이 없이 행한 것에 대하여 우리의 자녀들이, 살아계신 하나님이 증인이 되실 것입니다.

셋째로, 아버지들은 이기적이지 않는 열심, 근면함, 성실함이 있어야 합니다.
9절에 “형제들아 우리의 수고와 애쓴 것을 너희가 기억하리니 너희 아무에게도 누를 끼치지 아니하려고 밤과 낮으로 일하면서 너희에게 하나님의 복음을 전파하였노라”고 하였습니다. 영적 자녀들이 바울과 그 동역자들이 수고하고 애쓴 것을 다 알고 있지 않느냐 하면서 밤과 낮으로 일을 하였다 합니다. 자신들을 위하여서 아니라 복음을 위하여서 말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아버지들은 자신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한 이기적인 열심이 아니라, 가정을 위하여,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는 열심이 있어야 합니다. 부지런해야 합니다. 그런데 얼마나 많은 아버지들이 자기 욕심을 위하여서는 밤과 낮을 가리지 않더라도, 가정을 위하여서는,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서는 게으릅니까? 무책임합니까? 언젠가는 여러분들의 자녀들이 다 알게 됩니다.
여러분들은 부지런히 그 책임을 잘 감당함으로 자녀들이 언제든지 아버지를 향하여 ‘감사합니다’ 라는 말을 들으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녀들에게 이런 말을 듣게 되면 얼마나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여러분의 마음이 흐뭇해지겠습니까?
‘Thank you! Thanks for the years you invested that we might have a few things. Maybe you didn’t give us all of yourself, and maybe we don’t know you as well as we would like, but how greatly we’ve benefited from your work. You have taught us to appreciate what it means to be responsible. We love you, Dad!’
‘감사해요! 우리가 몇 가지를 누리고 살도록 지난 시간까지 수고하심에 감사합니다. 어쩌면 당신의 모든 것을 우리에게 주지 않았을 수도, 어쩌면 우리가 알기 원하는 만큼 당신을 모를 것이지만, 당신의 열심으로 우리는 아주 큰 혜택을 누려 왔습니다. 당신은 우리에게 책임감 있는 행실에 감사하는 것을 가르쳐주었어요. 우리가 사랑해요. 아버지!’

넷째로, 아버지들은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영향을 끼쳐야 합니다. Be positive!
11절에 “너희도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너희 각 사람에게 아비가 자기 자녀에게 하듯 권면하고 위로하고 경계하노니” 하였습니다. 즉 아버지의 역할은 자녀를 권면하고(encouraging), 위로하고(comforting), 경고하는(urging) 것입니다. 자꾸 ‘안 된다’ ‘못 한다’ ‘NO’ 라고 하기보다 ‘된다’ ‘할 수 있다’ ‘YES’ 라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자녀들을 인도해야 합니다. 자녀들을 이해하며 그들의 눈으로 낮추어 보면서 말입니다. 만약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을 계속 오래하면, 유순하게 ‘이것을 한번 해 보면 어떠하니’ 라든가 ‘이렇게 하면 어떨까’ 등으로 위로와 격려를 하면 자녀들은 영적으로, 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자라게 됩니다. 물론 잘못하면 벌을 주고, 잘 하면 상을 줘야 합니다. 하나님 아버지처럼 말입니다. 그러면 아이들의 머리 속에는 그들이 자라는 동안의 여러가지 일들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입력이 되어버립니다. 그들 머리 속에 좋은 추억들을 많이 심겨 주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사랑하는 가든교회 교우 여러분!
왜 우리 아버지들이 자기 마음대로 살지 않고, 자신을 위하여 살고 싶은 것을 억제하고 이런 아버지가 되도록 노력해야 합니까? 12절에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는 너희를 부르사 자기 나라와 영광에 이르게 하시는 하나님께 합당히 행하게 하려 하심이라”고 하였습니다. 다시 말하면 그것이 우리를 부르신 목적에 부합하는 삶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부족한 우리를 어두운 가운데 부르셔서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하나님 앞에서, 그 하나님 나라와 영광에 합당하게 행하는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여기 합당하게 행한다는 말은 가치있는 행함이라는 의미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가치에 부합하는, 그 영광의 가치에 맞는 삶이라는 것입니다. 그것이 얼마나 고귀한 삶입니까? 얼마나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삶입니까?
가정에서 아버지가 끼치는 영향은 대단합니다. 가만히 살펴보면 대부분의 경우가 어머니보다는 아버지의 잘못으로 인하여 가정이 파괴되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또한 큰 잘못을 범하고 있지 않다 하더라도 성경에서 말하는 이러한 아버지 역할을 못하는 경우 그 가정과 교회가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우며 건강하지 못하게 됩니다.

사랑하는 아버지 동지 여러분들!
이민 생활이 매우 힘들고 피곤하게 하여도 우리 자녀들에게 깊은 정을 표현하며 살 수 있기 바랍니다. 사랑을 고백하며, 그들로 하여금 심적으로 안정을 누리며 생활할 수 있도록 해 주십시다. 그리고 온 가정 앞에, 교회 앞에 우리의 삶 전체가 투명하기를 원합니다. 속이는 것이 없기를 원합니다. 분명하게 보여지기 원합니다. 부끄러울 것이 없기를 바랍니다. 모든 삶의 영역에서 말입니다. 그러러면 영적으로 확실해야 합니다. 믿음이 진지해야 합니다. 자녀들이 다 보고 있는 증인입니다. 하나님께서도 다 보고 계십니다. 물론 이 세상에 완전한 아버지가 어디 있습니까? 부족하지만 부족한 부분들이 드러날 때는 용서를 구하고 용서받고 하는 아름다운 모습이 우리에게 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때로는 자신을 생각하며 이기적으로 행동하고 싶어도 참고, 하나님이 주신 가정, 우리가 책임을 져야 할 가정, 우리를 바라보고 있는 가족을 생각하며, 더 나아가 하나님 나라를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여 열심히 삽시다. 나태해 지려는 자신에 대하여 채찍질 하면서 부지런히 삽시다. 마지막으로 자녀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바랍니다. 매일 야단만치는 아빠가 아니라, 격려와 위로가 넘치는 유순한 아빠로 그들의 기억에 남기를 원합니다.
완전한 아버지는 될 수 없어도 하나님께 참된 아버지로서 인정받기 원하며, 아내에게 신앙의 아버지로서 존경을 받기 원하며, 자녀들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아버지가 되기를 원합니다. 지금 아닐지 몰라도 훗날 자녀들이 철들어 진정으로 감사하다는 고백을 들을 수 있는 아버지가 되기를 바랍니다. 물론 어머니들의 기도가 필요합니다. 협조가 필요합니다. 격려와 위로와 사랑이 필요합니다. 훌륭한 아내는 남편이 이런 아버지가 되도록 돕는 자입니다.   물론 우리 아버지들에게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은혜가 필요합니다. 믿음이 필요합니다. 바울의 말을 빌어 위하여 기도합니다.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께서 너희 마음에 계시게 하옵시고 너희가 사랑 가운데서 뿌리가 박히고 터가 굳어져서 능히 모든 성도와 함께 지식에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아 그 넓이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가 어떠함을 깨달아 하나님의 모든 충만하신 것으로 너희에게 충만하게 하시기를 구하노라”(엡 3:17-19) 아 멘!
그 동안도 여러가지 환란 가운데 이런 성경적인 아버지로 살려고 애를 쓴 분들에게 격려와 박수를 드립니다. 주께서 아시고 여러분들의 자녀들을 크게 축복하실 것입니다.
Happy Father’s Day!!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02 주일설교 큰 일 행하신 것을 증거하라 (막 5:1-20) 한태일 목사 2024-07-21 45
1401 주일설교 복음! 복음! 복음! (행 28:11-23) 관리자 2024-07-15 45
1400 주일설교 큰 광풍이 일어나도 두려워 말라 (막 4:35-41) 한태일 목사 2024-07-07 232
1399 수요설교 주 안에서 (빌 4:1-3) 한태일 목사 2024-07-04 179
1398 주일설교 하나님 나라는 (막 4:26-34) 한태일 목사 2024-06-30 232
1397 믿음의 눈으로((히 11:23 - 27) 관리자 2024-06-24 307
1396 주일설교 성경적인 아버지상 (데살전 2:7-12) 한태일 목사 2024-06-16 402
1395 주일설교 드러내고 나타내라 (막 4:21-25) 한태일 목사 2024-06-09 397
1394 수요설교 나를 본받으라 (빌 3:17-21) 한태일 목사 2024-06-06 340
1393 주일설교 복음의 능력은 (막 4:1-20) 한태일 목사 2024-06-02 380
1392  기적을 체험하는 신앙생활 (사도행전 20:7-12) 관리자 2024-05-27 383
1391  영원하신 주 성령 (요 14:16-17) 관리자 2024-05-20 308
1390 절기설교 신앙의 어머니 (삼상 1:20-28) 한태일 목사 2024-05-12 400
1389 수요설교 푯대를 향하여 (빌 3:7-16) 한태일 목사 2024-05-09 737
1388 부부 세미나 -건강한 부부 생활-/2024.05.05/ 관리자 2024-05-06 637
1387 주일설교 하나님의 가족 (막 3:31-35) 한태일 목사 2024-05-05 817
12345678910,,,88